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말이 여는 문, 세상

길, 그 시작은 있는듯 하나, 그것은 항시 끝이 없는 영속永續인 듯합니다. 끝이라 생각했던 곳에는 새로운 선택이 항시 놓여있고, 우리는 숨 한번 깊이 몰아쉬고 다시 발길을 옮겨야 합니다. 어디로 갈지를 바로 안다면 다행일텐데, 길 아닌 길 혹은 길없는 길을 찾곤하지요.

오랜동안 목적없이 살다 나이 서른이 훨씬 넘어 멀리 공부하러 떠나겠다는 중에게 한 어른스님은 말했습니다. “소 걸음이 천리를 간다”…

느린 걸음으로 소는 어디를 가야 할까요?

깨달음을 찾아 왕궁을 나선 2500년전 그 왕자는 부처가 되어서도 길위에 서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깨달은 사람도, 깨닫지 못한 사람도 매한가지, 모두 길위에 서 있습니다.

삶이라는 길위에서 옷깃, ‘숨’깃, 눈깃을 스쳤던 수많은 사람들. 먼저 말걸지 않아 무심히 보냈던 미안한 인연들을 위하여, 말이 이어주고 열어주는 문, 우리들의 소중한 인연을 향해 조심스런 느린 걸을을 내딛습니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