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業) – 인연의 밭 위에 뿌리는 우리 마음의 씨앗

업(業) – 인연의 밭 위에 뿌리는 우리 마음의 씨앗

인연이라는 말과 함께 업이라는 말은 굳이 불자가 아니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서 쓰는 말이지요. 사람들은 보통 업이라는 말로 자신의 능력 바깥의 어찌할 수 없는 거대한 외부적 힘 또는 운명을 표현합니다. 야심 차게 준비한 사업이 난관에 부딪치거나, 또는 대쪽같이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을 당했을 때, 그리고 뜬금없는 소문으로 마음이 괴롭고 어두워질 때, 우리는 스스로가 업이 두껍다 생각을 하거나 또는 업이 두껍다는 말을 누군가로부터 듣습니다. 업이란 것이 나무 판떼기같이...
“과민반응”

“과민반응”

처음 만난 사이인데 “안녕하세요”라는 인사 한마디 없이, 소위 요즘 말로 그냥 훅 들어오는 사람들이 있다. 고약한 성질머리를 고쳐야 한다는 주위 사람들의 조언이 요사이 있었던 까닭에,  먼지 쌓인 재고 같은 웃음을 팔며 나는 입꼬리 크게 늘려 “반갑습니다, 수고 하셨네요, 다음에 또 봬요”라며 찾아오신 손님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런데 갑자기 무리 가운데 한 명이 앞으로 걸어나와 가슴에 비수 같은 말을 던지고 떠났다. 당황한 기색을 감추려고 했으나 충격에 곧 다리에 힘이...
자비를 파는 가게

자비를 파는 가게

중국집 주인 아들은 짜장면에 시큰둥하고, 치킨집의 아이는 바삭한 치킨에 관심을 별로 두지 않는다. 그와 비슷하게 절에서 제법 오래 산 나는 자비가 물린 모양이다. 뭐든 상품으로 만들어져 팔고 사는 지금의 세상에, 나는 자비를 만들고 파는 가게에 사는 중. 대장간의 주인이 망치를 두드려 튼튼한 연장을 만들듯, 삭발염의한 나는 열심히 경읽고, 땀흘려 절하고, 말뚝처럼 앉아 참선하고, 크게 목탁을 두드려 먹기 좋은 자비를 만들어야 하는데, 무시로 찾아오는 게으름에 만들어내는 자비가...
자비경 발원문_慈悲經發願文_ Metta Sutta

자비경 발원문_慈悲經發願文_ Metta Sutta

이것은 선한 일에 능숙한 이에 의해 행해져야 할 것 그래서 마음의 평안을 얻는 바. 그렇게 능숙히 올바르고 정직함에 말이 부드럽고 겸손하며 교만하지 않습니다.   항상 만족하고, 쉬이 충족되며 번잡하지 않은 단소한 삶으로 고요한 감각 속, 지혜롭게 마음을 지키며 겸허히, 사사로운 정에 집착하지 않습니다.   혹 성인이 꾸짖을지도 모를 사소한 잘못 하나라도 저지르지 않으며, 모든 존재들이 행복하고 평안하길 기원합니다. 마음으로부터 진정 그들이 행복하기를...
2018년 3월 4일 일요법회

2018년 3월 4일 일요법회

열정으로 항상 깨어 마음을 집중하고 삶이 청정하고 사려깊으며 자신을 절제하고 끊임없이 노력하면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사람에게 명성과 존경은 늘어갑니다. 삼동의 추운 겨울을 지난 들녘은 봄 햇살의 받으며 아지랑이를 일으킵니다. 아직 쌀쌀한 공기를 피해 저 아른거리는 아지랑이를 따라 들녘을 헤메고, 그러다 날이 풀려 땅이 녹으면 아지랑이는 어느새 자취를 감추지요. 고통으로 얼어붙은 우리 마음에 땅에도 욕심의 불길이 일어 아지랑이 비슷한 욕망의 불길이 피어납니다. 고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