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주기도문처럼 반야심경은 새로 절의 문지방에 발을 들인 사람이 가장 먼저 외우고자 노력하는 경전일 것입니다. 새벽, 사시, 저녁예불, 그리고 거의 모든 절집의 의식에서...